본문 바로가기
안단테 : 조금 느리게

일몰이 그립던 어느 날 - 용유도에서

by Doer Ahn 2014. 7. 7.

서울 하늘에 구름이 뭉개뭉개 맑던 일요일(2014.07.06)


집에서 영화 보며 뒹굴다, 문득 일몰이 그리워

공항철에 자전거를 싣고, 인천공항으로 달렸다.



영종대교 위 차창 밖으로 펼쳐지는 아득한 갯벌 풍경


약 50분간 열차를 타고 인천에 도착


자전거를 타고 용유도로 달린다.



흔한 용유도의 풍경

사진 속 작은 섬 이름은 매랑도


갯벌 너머로 해가 지기 시작한다.



햇님 가까이 

더 가까이 가고 싶어 


갯벌 밟고 푸욱 푸욱



미끄럽고, 쫀득쫀득하며, 찰지고

때로는 깊이를 알 수 없는 갯벌을 밟으며 

두려움을 다스려야만 했다.


그렇게 더 깊이 깊이 

전진한 곳에서 마주한 일몰


노을의 세계

자연의 오케스트라





해가 떨어진 뒤 펼쳐지는 마법의 시간(Magic Hour)



마음이 가득차올라 일몰에 관한 시를 한 편 썼다. 


안녕


금방 또 만나
꼭 다시 와야해
꼭이야
 



*물론, 이 시는 멸망해가는 지구에 대한 구체적 안타까움을 표현한 것이기도 하다..ㅡ.ㅡ;


배 고프다.



식신원정대도 다녀간 바 있는 서해안조개 광장에서 바지락 칼국수를 먹었다.


맛과 양은 특급

가격은 단돈 6천원


음식 먹고 계산하면서 이토록 놀란 적은 오랜만이다.

아름다운 일몰이 그리워지면 꼭 다시 오리라.








깊이있게 놀자.

대담하게 하자.

 자기답게 살자. 

 우리는 보다 자연스럽고 인간적인 세상을 디자인합니다.


www.DreamChallengeGroup.com



공인 프레지 전문가


DCG는 프레지 본사로부터 신뢰성을 인증받은 독립 프레지 전문가 집단입니다.

세계적 수준의 스토리텔링, 프레지 교육 그리고 주밍 프레젠테이션을 체험하세요-!



'안단테 : 조금 느리게' 카테고리의 다른 글

겨울 한라산 영실코스 등반  (0) 2015.02.12
집 청소  (0) 2014.11.18
일몰이 그립던 어느 날 - 용유도에서  (2) 2014.07.07
오빠 놀자  (0) 2014.06.27
해녀(海女)  (0) 2014.06.27
친구들과 옥상파티  (0) 2014.06.22

댓글2